존 아킹, 스콧 밀렛의 Professional Enterprise.NET 이  웹지니 장현희님의 번역으로 제이펍에서 출간되었습니다.  엔터프라이즈에 대한 개념이 척박한 닷넷 커뮤니티와 국내 환경에 또하나의 귀중한 책이 번역되 더욱 편하게 공부할 수 있게 되서 매우 반가운 소식입니다. 엔터프라이즈 시스템이 익숙한 분들도 있고, 아닌 분들도 계실 겁니다. 아마도 낮선 분들이 더 많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 책은 책의 목차만으로도 내용을 추측 할 수 있을 정도로 매우 직관적으로 저술 되었으며, 엔터프라이즈에 대한 기반 지식을 조금 알고 있다면 술술 읽혀질 정도록 매끄럽게 번역 되었습니다.


엔터프라이즈 닷넷 표지, 출처 웹지니님 블로그 http://www.mvpmagazine.net/40




원서를 펼쳤을 때 공 저자인 아킹이 엔터프라이즈를 알았을 때 느꼈다는 감정에 너무 동감 했기 때문에 읽지 않을 수 없었던 책이며, 번역서를 발견 했을 때 매우 기쁜 책입니다. 엔터프라이즈의 개념을 접하는 분들은 아마 공통적으로 느낄 감정이라고 생각됩니다.

"아킹 씨, 귀하의 경험과 능력은 출중하지만 이력서로 미루어 볼 때 귀하는 엔터프라이즈 분야의 경험이 전무하군요, 아쉽지만 다음에는 함께 일할 수 있는 인연이 있기를 바랍니다"

...

감독관이 말했던 '엔터프라이즈 패턴'에 대해 알아보기 시작했다. 그러나 인터넷에서 엔터프라이즈 아키텍처에 대해 검색했을때, 지난 8년간 내가 해왔던 컴퓨터 프로그래밍을 무용지물로 만드는 완전히 새로운 수준의 소프트웨어 디자인을 발견하고는 머리가 멍해지는 느낌이었다. - 프로페셔널 엔터프라이즈닷넷 - Professional Enterprise.NET, p.3

업계에서 '엔터프라이즈' 라는 용어는 '기업용' 이라는 한정적인 의미로 받아들이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런 생각은 자신의 영역이 기업용의 복잡한 비즈니스를 처리하는 서비스가 아니니 엔터프라이즈 아키텍처는 나와는 관계가 없어 라고 무시 또는 회피하는 경우가 발생합니다. 저는 엔터프라이즈에 대한 저자의 아래의 정의에 동의 합니다.

엔터프라이즈 아키텍처란 무엇인가?

엔터프라이즈 아키텍처 Enterprise architecture 란 주로 조직의 요구를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비즈니스 프로세스, 정보의 흐름, 시스템, 애플리케이션, 데이터 그리고 인프라스트럭처 등을 묘사하는 광범위한 프레임워크를 설명하기 위해 사용된다. 

....

개발자의 관점에서 엔터프라이즈 아키텍처란 어떤 의미를 가질까? 엔터프라이즈 아키텍처를 정의한다는 것은 프로세스, 프레임워크, 디자인, 개발 및 배포를 위한 일련의 패턴을 정의하고, 회사나 부서에서 필요로 하는 소프트웨어의 모든 것을 관리한다는 것을 말한다. 이 문장에서 가장 중요한 구문은 소프트웨어의 모든 것 all of software이다. 즉, 엔터프라이즈 아키텍처란 모든 단계의 디자인에서 소프트웨어가 필요로 하는 모든 요소들을 생성하기 위한 통합된 개발 플랫폼이다. -  p.5, p.6


이 책은 에릭 에반스의 도메인-드리븐 디자인 DDD 와 마틴 파울러의 패턴 오브 엔터프라이즈 어플리케이션 아키텍처 PoEAA 에서 제안된 개념들을 닷넷에서 어떻게 적용될 수 있는지, Structuremap, NHibernate 등의 프레임워크가 구현한 개념이 무엇이며 그 적용되는 방법은 무엇인지에 대해 다루고 있습니다. 실제 자신의 프로젝트에 이런 프레임워크를 적용해 보지 않더라도 작동방법을 알 수 있고, 엔터프라이즈의 다양한 주제에 대한 인덱스를 한권의 책을 통하여 제공받을 수 있다는 것은 개발자들에게 매우 행운이 아닐 수 없습니다.

이 책의 좋은 점중 하나는 개념의 도입부에 그 개념이 도출된 히스토리를 담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내용은 오랜 경험과 같은 것인데 책보다는 사수로 부터 일대일로 전해지는 내용이어서 도자기를 만드는 기술이 그러하듯이 단절되기 쉬운 것이죠.

책 한권을 읽는다고 해서 엔터프라이즈 아키텍처의 모든 것을 알 수 있다고 기대하는 건 아니겠죠? 저자는 서문에서 아래와 같이 밝히고 있습니다.

만일 여러분이 개발에 매우 능하며 블로그와 포럼에 많은 시간을 할애하는 오픈 소스 전문가라면 지금 당장 이 책을 내려놓기 바란다. 이 책은 엔터프라이즈의 모든 것을 다루는 완벽한 참고서가 아니다. 이 책은 테스트 우선 방법론을 강요하지 않는다. 또한 애자일 선언문을 내세우지도 않으며 엔터프라이즈 전문가에게 어필하는 책도 아니다. - 저자 서문 중에서


이 책은 엔터프라이즈 아키텍처의 많은 필수 개념과 최신의 프레임워크들을 소개한다 라는 관점에서 매우 가치있는 책이라 생각됩니다. 포스트의 제목이 적용하기 안내서 인 것은 바로 이 때문입니다.


관련링크
알라딘 책 사러가기 - 가격비교에서 강컴이 2~3천원 더 싸다. 책은 예스24에서 샀다.  <-- 이런 난 뭐니~~~


### 끝.



저작자 표시
신고

이 글을 Twitter / Facebook 에 공유하기
이 글이 유익하다면 아래의 트위터 버튼을 눌러 공유해 주시거나, 페이스북 "좋아요" 버튼을 눌러 주세요.

   


Posted by 반더빌트


티스토리 툴바